본문 바로가기
글 수 218

 

안뇽!! 만인의 동생이 되고픈 모던버드양

홀덤 공부하다가 다들 PLO하는 거 보고 나도 다른 겜 타입 재밌는 거 알면 친구들이랑 할 수도 있고 재밌겠다 싶어서 

다른 종류의 겜을 몇개 알아보게 되었는데...

 

찾아낸게 무려 5 카드 드로우야 ㅋㅋㅋ 

포커의 할아버지지 

서부극 보면 나오는 포커도 죄다 5 카드 드로우잖아

 

내가 볼 땐 아무리봐도 PLO는 경쟁이 너무 빡세 

홀덤이랑 다를 게 없는 듯 ㅇㅇ 

엣지 얻으려면 홀덤 못지 않게 많은 공부가 필요하고

 

그래서 할 수 있다고 생각한게 5 카드 드로우야

엣지 얻기도 쉽고 무엇보다 재밌어 간단해가지고 홀덤보다 배우기 쉽구

 

형들 가끔 심심풀이로 하면 괜찮을 거 같기도 하구 

나같은 입문자들이 서브로 배워놔도 치킨 한마리 정도 밸류 얻기도 괜찮을 거 같구해서 ㅎㅎ

 

첫 번역이라 좀 이상할 수도 있어

그래도 생각보다 빨리 끝나서 다행이야 한 5시간 걸린 거 같거든

 

암튼 즐감!!!

여기 원본!! 의역 많으니까 양해 부탁!!▼

https://www.pokervip.com/strategy-articles/texas-hold-em-no-limit-beginner/5-card-draw-poker-basic-strategy

 

파일은 아래 첨부해 놀게 데이터 없는 형들은 받아서 오피스 뷰어 같은 걸로 봐 ㅎㅎ (한글 첨부 안되네...)

 

-----------------------------------------------------------------------------------------------------------------------------------------------------------------------------------------

5 카드 드로우 포커 Basic Streategy

 

5 카드 드로우는 여전히 어느 정도의 기본적인 전략과 목적들에 대한 지식이 있다면 상당한 수준의 수익을 낼 수 있는 게임입니다. 아래의 간단한 팁들조차도 대다수의 플레이어들로부터 엣지를 얻어낼 수 있을 것입니다.

 

Raise First In (들어 갈 때는 오픈 레이즈)

노리밋 홀덤과 비슷하게 팟에 참여할 때는 레이즈를 하고 들어가야합니다. 많은 플레이어들은 보통 림프로 게임을 시작할 것입니다. 특히 낮은 방에서 말입니다. 이런 플레이는 지양하는 것이 좋습니다.

 

여타 규칙들과 같이 예외란 물론 존재합니다. 이미 앞에서 2명 이상의 플레이어가 림프했다면 SB 포지션에서 같이 림프하는 것은 괜찮은 플레이입니다. 또한 SB와 BB간의 헤즈업이 형성될 경우 SB 포지션에서 림프하는 것도 괜찮습니다. 마지막으로 본인 핸드의 강약에 따라 BB 포지션에서 첵백하는 것도 좋은 플레이입니다.

 

Our Objective (우리의 목표)

5 카드 드로우를 플레이 할 때 우리의 주된 목표는 트리플을 만드는 것입니다. 받은 패 중에서 괜찮은 페어를 남기고 나머지 세 장을 드로우하여 트리플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두어야합니다. 세 장을 드로우 하는 것은 통계적으로 트리플을 만들 가장 높은 확률을 가지고 있습니다. 많은 플레이어들이 키커를 남기고 두 장을 드로우하는 것을 심심찮게 볼 수 있는데 대부분의 상황에서 이런 플레이는 좋지 못한 결과를 가져옵니다.

 

예를 들어봅시다. 패가 K-K-5-2-A 라고 가정해 봅시다. 이런 패를 받으면 K 두 장을 남기고 A를 포함한 나머지 카드를 모두 버려야 합니다. 많은 플레이어들은 이런 방법에 대해 잘 모르고 위 예시에서 두 장만을 버릴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아무 트리플이나 쇼다운에서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닙니다. 다른 플레이어들 또한 상당한 확률로 트리플을 만들어 낼 것이고 우리의 트리플이 평균적으로 상대의 트리플보다 가치가 있다는 것을 확실시해야 합니다. 이 말인즉슨 우리가 플레이할 카드들에 대한 어느 정도의 범위라는 게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상황에서 플러시나 스트레이트를 노리는 것은 지양해야합니다. 4장의 스트레이트 드로우나 포플은 팟에 참여하고 싶어질 만큼 매력적이지만 프리플랍 상황에서 투자할 만큼의 가치를 지니지는 못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무조건 스트레이트 드로우나 포플을 버려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앞에서 두 명 이상이 림프를 했다면 오픈 엔디드(양차) 스트레이트 드로우나 포플로 팟에 참여하는 것은 괜찮습니다. 다만 것샷(빵꾸) 스트레이트 드로우는 스트레이트를 완성시킬 확률이 매우 낮기에 그냥 버리는 것이 낫습니다. 무조건 ‘어떻게 해야한다’ 식의 규칙을 만들고 싶지는 않지만 노 리밋 게임에서 패시브 플레이어를 상대로 아래 두 가지 상황에서는 콜드 콜을 해도 좋습니다. (필자의 실수가 있는 듯 그냥 패시브 플레이어를 상대로 약한 핸드를 들고 있을 때 액션을 취할 수 있는 상황 정도로 보시면 될 듯 - 역자)

 

- 상대가 쇼다운에서 그냥 폴드할 수 없어 우리가 좋은 임플라이즈 오즈를 가지고 있을 때 (다만 이 상황은 오직 노 리밋 파이브 카드 드로우에서만 적용되고 프리플롭 레이즈에 스트레이트 드로우나 플러시 드로우로 콜하는 것은 언제나 좋지 못한 판단이 될 것입니다.)

 

- 상대가 마지막 스트릿에서 너무 빤히 보이게 플레이 할 때 블러프를 통해 팟을 가져갈 수 있을 때. (역자 - 앞에서 콜드콜 해도 좋은 상황이래매요...)

 

RFI Ranges (오픈 레이즈 레인지)

 

파이브 카드 드로우에서의 오프닝 레인지는 노 리밋 텍사스 홀덤과 같이 포지션에 따라 결정됩니다. 앞서 말했듯이 우리는 최고의 트리플을 만들어 낼 가능성이 있는 페어만을 들고서 게임에 참여하여야 합니다.

 

- UTG KKxxx+

- MP QQxxx+

- CO JJxxx+

- BTN 99xxx+

- SB TTxxx+ (물론 가능성이 어느 정도 보이는 약한 핸드들로 오픈해도 충분히 괜찮습니다.)

 

Isolating (아이솔레이팅. 찐따 만들기)

 

많은 플레이어들이 대부분 림프하고 게임에 참여하기에 우리에겐 프리플랍에 아이솔레이션 레이즈를 할 수 있는 기회들이 많이 찾아옵니다. JJxxx 이상의 핸드들은 이런 아이솔레이팅을 하기에 아주 충분합니다. 대부분의 상황에서 대다수의 플레이어들은 마지막 스트릿에서 뻔히 보이는 플레이를 보일 것입니다. 특히 포지션이 없을 때 말이죠.

 

JJxxx 보다 낮은 페어들은 ‘Shorts' 라고 불리우며 보통 트러블 핸드로서 여겨집니다. 그래서 플레이할 때 매우 조심해야하죠. 이런 핸드들은 보통 프리플랍에 폴드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이 것 또한 상대의 성향에 따라 어느 정도 달라지죠. 작은 페어들을 들고 림프하여 리버에서 블러핑을 시도하는 플레이는 face up 하는 플레이어를 상대로 플레이 해 볼 수 있는 가능성이 있습니다.

 

The Draw (드로우)

 

드로우는 아래에 있는 방법들을 토대로 플레이하면 됩니다. 엄청 센 핸드를 만드는 것보다 평균 이상 정도를 하는 핸드를 만드는 것에 초점을 두었습니다.

 

- 만약 원 페어를 가지고 있다면 3장을 버리고 트리플을 노려라.

- 손 안에 트리플이 있다면 2장을 버리고 포카드나 풀하우스를 노려라.

- 스트레이트 드로우나 플러시 드로우가 있다면 한 장을 버리고 메이드를 노려라.

(앞에서 나온 대로 웬만하면 하지 않는게 좋겠죠?!?? -역자)

- 그냥 완전 쓰레기가 있다면 Q이나 J 이상의 카드를 남기고 나머지를 버려라.

 

이러한 기본적인 방법을 숙지한다면 상대의 드로우를 통해 상대의 카드를 리딩할 수 있는 방법을 터득할 수 있습니다.

 

Hand Reading (핸드 리딩)

 

다른 포커 게임들과 같이 상대의 카드를 리딩하는 데 가장 크게 작용하는 것은 상대의 성향입니다. 그렇지만 우리는 상대방이 몇 장의 카드를 드로우하는 가에 기반을 두어 상당히 합리적인 추측을 내놓을 수 있습니다.

 

- 5장 : 보통 5장을 버리는 것은 그냥 개쓰레기 핸드를 뜻합니다. 그냥 무과금 플레이에서는 정상이라고 말할 수 있겠다만 (ex. BB에서 체크로 참여) 프리플랍에서 오픈 레이즈를 하거나 콜드 콜한 상대라면 졸라 약한 플레이어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 플레이어가 프리플랍에 투자한 만큼의 오즈를 새 5장의 카드를 통해 뽑아낼 수 있는 확률은 없습니다. 그냥 이런 애들은 색깔 칠해놓고 돈 뽑아가시면 됩니다.

 

- 4장 : 5장과 똑같습니다. 앞서 말한 무과금 상황을 제외하곤 4장 뽑을 일은 거의 없습니다.

 

- 3장 : 대부분의 상황에서 3장을 뽑는다는 것은 이미 페어를 가지고 트리플을 만드려고 하는 것일 겁니다. 진짜 멍청한 애들은 2장을 남기고 플러시나 스트레이트를 만드려고 들 것입니다. 이런 애들은 쇼다운에서 아무 페어도 없을 때 색깔 넣으시고 열심히 돈 뽑아서 치킨 사 드시면 됩니다.

 

- 2장 : 대부분 2장을 뽑는 것은 플레이어가 트리플을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앞서 말한 멍청이들이나 레크리에이션 플레이어들은 간혹 3장 들고 플러시나 스트레이트를 만드려고 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다시 써야 되서 손가락만 아프지만 그냥 색깔 칠해놓고 치킨이 질리면 피자나 갈비 사 드시러 가면 됩니다.

 

- 1장 : 아이러니하게도 보통 1장을 드로우하는 것은 2장을 드로우하는 경우보다 조금 더 약할 때가 많습니다. 평균적으로 1장을 드로우하는 것은 투페어를 가지고 있거나 스트레이트 드로우, 플러시 드로우 혹은 것샷(빵꾸) 스트레이트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보통 잘하는 플레이어들은 투페어를 가지고 있을 확률이 높구요. 또한 999A3 인데 A를 키커로 남겨두고 하나만 드로우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물론 확률적으로 2장을 드로우 하는 것이 훨씬 낫지만요. 높은 방에서 블러프로서 사용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 0장, Stand Pat : 조심해야합니다. 거의 99.99퍼 5장짜리 메이드에요. 아무리 적어도 백스트레이트라는 거죠.

 

Showdown (쇼다운)

 

대부분의 상황에서 JJxxx+는 헤즈업 상황에서 밸류 벳하는 게 좋습니다. 림프한 팟이라고 가정한다면 2페어 이상의 핸드들은 밸류 벳해야 합니다. 멀티웨이에선 KKxxx+ 이라면 밸류 벳하는 게 좋습니다.

 

물론 예외도 존재합니다. 만약 상대가 한 장을 드로우 했다면 보통 터진 스트레이트나 플러시일 확률이 높습니다. 고로 밸류 벳을 하지 않고 상대가 블러프하도록 내버려 두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상대가 트리플인데 1장을 드로우하는 매우 이상한 상황이라면 2페어를 들고 있어도 어차피 지는 상황이니까요.

 

Advanced Tactics (심화 전술들)

 

당연하지만 우리의 핸드가 잘하는 플레이어들에 의해 짖밟히는 걸 원하는 사람은 없겠죠. 그래서 드로우하는 카드의 수를 조금씩 바꿔가며 변칙적으로 움직여야합니다. 설령 그러지 않는 것이 통계적으로 더 이상적이지만요.

 

- Drawing One with Trips (트리플 들고 한 장 드로우)

 

가끔씩 트리플을 들고도 한 장을 드로우해야 합니다. 물론 수학을 들이민다면 핸드를 발전시킬 확률이 현저히 적어지지만 우리의 레인지에 도움을 주지요. 상대는 트리플을 들고 있는 우릴 터진 드로우 핸드나 투페어 정도로 인식할 것입니다.

 

상대 플레이어들은 우리 핸드를 투페어나 터진 드로우로 블러프하는 것이길 바라며 보통 우리의 레이즈에 콜할 것입니다. 다시 말해, 1장을 드로우하는 것은 우리의 약한 레인지와 강한 핸드를 드러내는 것처럼 보이게 하는 것이지요. 하지만 이 전략은 적당히 잘하는(semi-decent) 플레이어들에게만 먹힌다는 점을 기억하세요. 그냥 피쉬들은 우리가 몇 장을 뽑던 신경도 안쓰고 막 들어올 것입니다. 이런 경우에는 2장 드로우를 통해 우리 핸드를 발전시킬 수 있는 확률을 높이는 것이 좋습니다.

 

- Standing Pat with Air (에어로 드로우 안하고 가만히 있기(stand pat))

 

맨날 5장 메이드만 가지고 스탠드 팻하는 것은 너무 빤히 보이는 전략입니다. 많은 플레이어들이 잘 쓰지 않는 전략인 만큼 상대가 우리 전략을 알아채기 전까지는 돈을 졸라게 뽑아낼 수 있을 것입니다. 예를 들어 우리가 SB와 BB간의 헤즈업에서 엄청 안 좋은 핸드를 받았다고 생각해 봅시다. 프리플랍에서 오픈 레이즈를 통해 블라인드 스틸을 시도했는데 상대가 콜을 합니다. 이럴 땐 5장을 드로우하는 것보단 스탠드 팻을 함으로써 다음 스트릿에 블러프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상대는 트리플이나 그 이상의 핸드로 발전하지 않는 이상 폴드를 할 것입니다. 게다가 상대가 트리플을 들고 있다고 해서 우리가 5장 메이드를 들고 있다고 보여주고 있는데 블러핑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이상 콜하는 것도 논리적으로 웃긴 일입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이 전략도 막 남용해선 안 됩니다. 모든 핸드마다 스탠드 팻을 한다면 상대도 우리가 그냥 블러핑하고 있다는 사실을 금방 알테니까요.

 

- Drawing Two with a Pair (원 페어 들고 2장 드로우)

 

앞서 말했듯이 원 페어를 들고 2장 드로우를 하는 식으로 운영을 하면 우리 핸드의 세기를 좀 더 포장할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하지만 물론 통계적으로 이상적이진 못합니다만 마지막 스트릿에서 블러프를 통해 더 좋은 페어들을 폴드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Using Position to Bluff (포지션을 이용한 블러핑)

 

아마 포지션을 이용한 블러핑을 할 상황에 대한 가장 적절한 예시로는 파이널 스트릿에서 포지션이 있을 때 앞에 있는 모든 플레이어들이 1장만을 드로우한 후 체크를 일 때 일 것입니다. 이 말인즉슨 앞에 있는 플레이어들이 터진(busted) 드로우를 들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거든요. 왜인지 아래 몇가지 이유를 들어보겠습니다.

 

- 만약 강한 핸드였다면 밸류 벳을 했을 것이다.

- 2 페어였다면 웬만하면 벳을 했을 것이다.

- 보통 드로우 상태에서 1장을 바꾸더라도 메이드가 될 확률이 겁나 낮다.

 

여기서 중요한 건 상대가 빤히 보이는 플레이를 한다면 우리의 디펜딩 레인지를 좀더 넓혀도 좋다는 것입니다.

 

고로 상대방이 거의 가능성 없는 드로우들을 플레이하고자 하는 경향을 보이고 내 포지션이 좋다면 디펜딩 레인지를 조금 넓혀 약한 핸드로 장난 좀 쳐도 괜찮다는 거죠. 뭐 우리 핸드를 보호할 만큼의 팟 오즈는 얻지 못하겠지만 상대방이 그저 우리 벳을 보고 체크/폴드한다면 오즈는 딱히 상관 쓸게 못되죠.

 

그래서 “don't play come hand(스트레이트 드로우 혹은 플러시 드로우를 뜻함 -역주)” 같은 오래된 격언들은 이제 좀 옛 이야기고 이런 드로우 핸드들은 이제 상당히 상황에 따른 플레이를 필요로 하는 핸드들이라는 얘깁니다.

 

In summary (요약하며...)

 

위 팁들은 적어도 로우 스테이크의 5 카드 드로우 게임에선 어느 정도의 괜찮은 승률들을 보기엔 아주 충분하고도 남을 것입니다. 5 카드 드로우 프로들은 그 수가 졸라 적습니다. 대부분의 프로들은 노 리밋 홀덤이나 팟 리밋 오마하를 하죠. 그래서 우리가 5 카드 스터드에서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 졸라 빡센 전략을 들고 있을 필요가 크게 없습니다.

 

그래도 여타 포커 게임들처럼 언제나 가장 큰 결정의 요소는 상대방의 경향이 되어야 된다는 사실은 언제나 잊지 말았으면 하는 바입니다.

 

HAPPY CRUSHING!



야포터장인

2017.07.22 22:33:56

뭐냐 원래 번역게 는 bb버튼 없음?

모던버드

2017.07.22 22:35:17

번역하면 죄다 추게 갈거 같아서 막았나바

첵레이즈

2017.07.22 23:17:36

원래 비비있었는데 없앴나보네 잼있네 ㅋㅋㅋ 스터드도 번역좀 해 ㅋㅋ
나도 저기 포커브아피 글 좋던데

모던버드

2017.07.23 09:51:21

옷 스터드 재밌겠네요
꼭 한 번 해보겠습니다 ㅎㅎ

첵레이즈

2017.07.23 11:17:12

ㅋㅋㅋㅋ HORSE나 8게임을 주종목으로 도전하심!!!

모던버드

2017.07.23 11:31:05

ㅋㅋㅋㅋ 마이너 천국일세 ㅋㅋㅋ

첵레이즈

2017.07.23 13:17:41

8게임 자주했었는데 상금먹기 더 낫다.
근데 포스는 스타팅칩이 적고 리바이도되서 좀 좆같긴함

모던버드

2017.07.23 17:39:51

5카드로우부터 연구점 하고 해볼게

뜨라

2017.07.22 23:19:19

군더더기가 없네요. 젊으신 분이 대단합니다. 원문은 보지 않았습니다만.

모던버드

2017.07.23 09:53:27

감사합니다 ㅎ
부드럽게 읽히는 문장 쓰려고 노력 많이 했어요

생귄

2017.07.22 23:24:36

오 번역 깔끔하구 좋다

모던버드

2017.07.23 09:53:43

앞으로도 좋은 모습 많이 보이겠습니다 ㅎ

짤뱡요정

2017.07.23 00:41:59

잘보고간다 ㅎㅎ

모던버드

2017.07.23 09:53:58

감사감사!!

쿼워퀑

2017.07.26 02:36:09

여기서 말하는 파이브 카드 드로우는 규칙이 어케 되는거지?
아침점심저녁?

모던버드

2017.07.26 12:01:48

베팅은 홀덤이랑 똑같아
딜러버튼 있고 블라인드도있고

첨에 5장 받고 시작
프리플랍 끝나면 sb부터 몇장 버리고 드로우할지 결정
다 결정되면 다시 베팅 그리고 쇼다운

모던버드

2017.07.26 12:03:15

굳이 바둑이와 비교하자면 아침만 있고 대신 바꿀수 있는 카드 수가
제한이 없다는 게 다른 점이지

쿼워퀑

2017.07.26 12:15:28

아 대충 보니까 한번 바꾸고 하는거구나.
이거 솔직히 인터넷에서 치면 못 이길거 같고, 친구들이랑은 이거 안 할거 같네..

모던버드

2017.07.26 12:03:46

필력이 쓰레기라 그냥 유튜브가서 검색해보는걸 추천할게

사냥개

2017.08.10 00:09:54

잘봣다

모던버드

2017.08.10 12:27:07

땡큐

인생모기

2018.09.04 19:45:45

좋은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번역 게시물의 표기 방식 통일 [6] 이방인 2015-01-21 2846
공지 번역 게시판 공지 - 150604 [1] 생컨 2015-01-18 2723
218 Isaac Haxton Poker Strategy from Pokervip [18] 모던버드 2017-08-30 6798
217 How to Act Behind Limpers by Adam Jones file [14] 모던버드 2017-07-27 4224
» 5 Card Draw Poker Basic Strategy by Adam Jones [22] 모던버드 2017-07-22 3179
215 (Two Plus Two) uNL Archives Memorable Strategy Threads : 마이크로 스테이커들을 위한 뱅크롤 매지니먼트 팁 [8] 소흑 2017-01-24 5712
214 (Two Plus Two) uNL Archives Memorable Strategy Threads : 기본용어 [2] 소흑 2017-01-24 3437
213 Two + Two CotW : End of 2009 Digest for New Players Getting Started on the CotW Threads [7] 소흑 2017-01-24 2136
212 'Application of NLHE' Part Two - Preflop Raise First in Ranges [23] Myth 2016-09-06 4992
211 Harrington On Hold'em - Expert Strategy For No-Limit Tournaments Vol.1 Part2-(6,6-1,6-2) [4] 온니토너 2016-08-29 2377
210 Harrington On Hold'em - Expert Strategy For No-Limit Tournaments Vol.1 Part2-(2,2-1) [7] 온니토너 2016-08-29 2669
209 'Application of NLHE' Part Two - Preflop 3-Betting, 4-Betting, and 5-Betting Frequencies (2) file [4] Myth 2016-08-26 2718
208 'Application of NLHE' Part Two - Preflop 3-Betting, 4-Betting, and 5-Betting Frequencies (1) file [8] Myth 2016-08-26 3500
207 Advanced PLO Volume Ⅰ - Part1 : Floating ⑤ [4] 이방인 2016-08-07 1908
206 Advanced PLO Volume Ⅰ - Part1 : Floating ④ [9] 이방인 2016-08-05 1263
205 Advanced PLO Volume Ⅰ - Part1 : Floating ③ [6] 이방인 2016-08-03 1335
204 Advanced PLO Volume Ⅰ - Part1 : Floating ② [6] 이방인 2016-08-03 1363
203 Advanced PLO Volume Ⅰ - Part1 : Floating ① [9] 이방인 2016-07-31 3271
202 Poker math that matters - 부록 (完) [11] 당근 2016-05-19 2546
201 Poker math that matters - Champions 당근 2016-05-19 1611
200 Poker math that matters - Balanced play [5] 당근 2016-05-19 2022
199 Poker math that matters - How much to bet [1] 당근 2016-05-19 1936
HAHA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