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 수 793

 

적지않은 관심 고마워.

 

와우. 추게.. 첫타석에 볼넷만 얻어도 넙죽인데.  외야가르는 2루타 정도?!

 

가문의 영광이라 하기엔.. 어차피 가문이 별볼일 없어서;;

 

무튼. 현재까지 2018년에 있었던 일중엔 가장 영광스런일이기에 일단 맘에 기록해둘께.

 

 

 

생각보다 사람들이 중동썰에도 관심/호기심을 많이 갖는구는 하고 놀랐어

 

나야  중동에 산지가 됐고, 그사이 왠만한 중동 나라들은 많이 봐서.

 

레바논은 처음이었지만 여느 중동 도시들처럼 막상 가기전부터 심리적 거리감이 크진 않았는데.

 

어차피 중동 도시들이 발전/현대화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이지 문화적으로나 외형적으로나 서로간에 크게 다르지 않으니까.

 

코쟁이들이 상하이던 서울이던 도쿄던, 극동아시아 도시들에 갔을때 도시가 도시같고 애들이 애들같은 느낌적인 느낌을 갖듯.

 

혹은 우리가 유럽 나라 돌다보면.. 이거 며칠전에 딴데서 봤던 성당아니야? 하듯..  (자기들끼리야 바로크니 고딕이니 머시기니 하지만..)

 

 

 

근데 한국에서 느끼기엔 중동 혹은 이슬람이 이질감이랄까 낯설음이 많지 싶어.

 

막상 실제 거리상으로는 유럽이나 천조국보다 가까운데 말이지.

 

 

 

.

 

.

 

.

 

 

 

쨌든, 이야기를 이어가자면.

 

천불이라 해봐야 100불짜리 몇개, 25불짜리 몇개, 10불짜리 몇개.. 해서 바꾸니

 

한줌에 쥐기도 크게 어렵지 않더군.

 

그렇게 쥐고 자리에 앉으려 의자 옆에 섰는데..

 

찰나 나를 향하던 수십개의 눈빛들이 아직 잊혀지질 않아.

 

눈빛들.. 왠지 낯설지 않아.

 

언제였지머였지

 

..

 

군대 제대하고 미모가 리즈 찍던시절.. 안주 세개에 만원하는 대형 호프집에서 살짝 수줍은듯 서서 저기, 같이 한잔 하실래요하면,

 

어머 오빠.. 암요. 오빠같은 분만 기다렸어요. 오빠같이 잘생긴분.. 갖고 싶어요. 하는 눈빛으로 올려다 보던 소녀들의 목마른 눈빛..

 

..

 

방금 호텔에서 급다림질로 빳빳한 스트라잎 폴로 셔츠에 면바지, 갈색 단화에, 셔츠 소매 끝으로 슬쩍 반짝이는 왕관 모양 들어간 시계. 동양인.

 

이건 그냥 피쉬도 아니고. 한겨울 제대로 살올라서 기름 뚝뚝떨어지는 대방어 .

 

초장 가득 담아라.. 건배하게 다들 채우고…..;;

 

 

 

자리에 앉자마자 어디서왔냐, oh~  아이 노우 태권도, 노쓰 오어 싸우쓰? 레바논은 왔냐. 해먹고 사냐. 며칠이나 있냐. 어머니 안녕하시냐....

 

...하며 그들에겐 응당 궁금할, 나에게는 그저 조낸 귀찮은 호구조사 타임~.   

 

타짜2 대길이처럼.. 친목하러 왔어요? 하고는 게임에 집중하고 싶었으나.

 

외국나오면 우리 모두가 민간 외교관이니까.. 일일이 답해주고, yeh~ 태권도! 하면서 어색하게 웃어주기도 하고;;

 

그렇게 게임은 시작되는데..

 

 

 

시간이 비교적 일러 아직은 다들 타이트하게 가는 분위기라서. 다른놈이 프리플랍에 좀만 레이즈해도 왠만하면 헤즈업 상황이 되던데.

 

내가 프리플랍에 쫌만 레이즈 갔다치면, 이놈저놈 없는 패도 만들어올 기세로 3-4명씩 따라오더라고.

 

비켜. 피쉬는 내꺼라고..  형님 너무한거 아니요, 나도 맛좀 봅시다...

 

 

 

그러하니 생각보다도 오히려 타이트하게 가서 그걸 이용했어야 하는데

 

 

 

첫날의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자정이 지난지 얼마되지 않아 매운탕꺼리도 안남기고 2천불을 털렸지.

 

 

 

그래 오늘은 안되겠다 하고 털고 일어나서 나오는길에 잠시 바에 앉아 오늘 플레이를 돌아보는데.

 

이건 플레이라고 할것도 없이 너무 부끄럽더라구.

 

어차피 휴가로 즐기러온거니 때이면 여기 바다에 빠져 죽는다 하고 온건 아니지만.

 

플레이 자체가 너무 허접했어.

 

초반에 어설슨 패로 오버베팅. 후반엔 무의미한 콜콜..

 

 

 

궂이 핑계를 찾자면.

 

막상 홀덤은 거의 2년만이라서. 그사이 평소에 지인들과 재미로 치던 (초이스)하이low 머리에 시스템이 완전 리셋팅이 되서.

 

이게 생각과 달리 홀덤에 맞는 타이트한 마인드셋이 돌아오질 않더라구.

 

루즈한 핸디 레인지며 애매한 패로 승부를 보려한다던지.

 

이게 신기하게도 속으로 아니다 아니다 하는데.. 습관이란게 ..

 

 

 

그리고 휴가 첫날이라고 한잔한잔 홀짝이다 보니 어느새 술도 취했고.

 

 

 

휴가라지만. 그렇다고 이런식으로 레바논 경제에 무상원조 해주러 온건 아니기에.

 

반쯤 꼬인혀로.. 자신에 다짐하며 이날 하루를 마쳤어.

 

이노므 셰끼들.. 두고보자

 

.

 

.

 

.

 

 

 

이후에 이튿날과 셋째날은.. 이러저러한 위기가 있었지만 주인공이 결국 극복하고 여행비 + 1200불정도 따고 집으로 돌아와 행복하게 살았다는.

 

동화적 혹은 히어로물적 서사구조라서, 식상할거 같아 대략 생략하고. 몇가지 생각나는 것만 마지막으로 조금 산만하게 나열해볼께.

 

 

 

==

 

-레바논 사람들 미모

 

우즈벡에서는 김태희가 맨다는데.

 

레바논은 고소영이 카지노에서 화장실 청소하더라 정도?!

 

남자 여자 포함 전세계 최고라 말하길 주저치 않을듯.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인 이유로 인종이 많이 섞여서 그런지.

 

개량된 아랍이랄까.

 

일반적인 중동 사람들 코는 앞에서 보면 크고 우뚝하지만, 옆에서보면 메부리성 코가 많은데

 

예를들어 우리나라에 신현준 같은 얼굴.

 

레바논 남자들은 서양쪽으로 개량된듯한. 옆에서 봐고 크고 오똑하고 날렵한.

 

우리나라로 치면. 오지호나 장동건 같은?!..

 

막상 설명하려니 어려운데. 대략 그렇다는유남쌩?

 

 

 

-방수(?)

 

방수란게 대략 플레이어들의 유형이나 테이블 분위기를 말하는 맞나?

 

어차피 본인 실력이 밑천해서 누굴 평가할 못되지만.

 

싱가폴이나 호주에 비해서 수준이 높진 않다는 느낌이었어.

 

개인적인 의견이긴 하지만.

 

상대적으로 리딩이 쉽다고 해야할까.

 

근데 생각했던거 보단 관광객은 별로 없고. 70-80%정도가 로컬 & 레귤러.

 

 

 

-블랙잭 관련 에피소드

 

혹시 블랙잭관련해서 전문 지식좀 있는 포고인 있음 뭐가 맞는 건지 알려주라.

 

 

 

둘째날도 홀덤 테이블에 앉기전에 잠깐 블랙잭을 했는데.

 

많이 따고 있는 상황이기도 했고

 

그러던 와중에 두판연속 숫자가 많이 빠졌다 싶어서

 

무리하다 싶게 많이 베팅을 갔지.

 

(이하 ‘A’ 칭합시다) K,2나왔고 옆에 아저씨(이하 ‘B새끼 칭합시다) J,5 나왔어.

 

딜러(사실 이게 나쁜세끼인데. 쨌든 그냥 이하 딜러 칭합시다) 일단 7 깔렸고.

 

상황에서 원칙데로라면 한장을 받는게 맞을텐데. 앞서 말했듯 어차피 숫자가 많이 빠져서. 한장 받아봐야 그냥 영어가 나와서 터질거 같고.

 

옆에 B세끼는 지금까지 보면 딜러가 7이상이면 무조건 받는 스타일이라서(베팅도 적고).

 

해서 A 스테이 하면 B세끼가 영어 한장을 빼면 딜러에게 숫자가 일단 가고 이후에 터지지 않을까 하는.

 

밑도 끝도없는 시나리오를 짜며 A 일단  stay.

 

B세끼는본인 차례가 왔는데도 아까부터 친구랑 얘기하느라 바쁨.

 

딜러가 돌굴러와유 얼렁해유 하니까 본인 카드와 딜러의 깔린 7 곁눈으로 보고는 한장 달라는 의미로 바닥을 탁탁.

 

딜러는 B세끼 앞으로 카드를 딜링하려고 덱에서 카드를 빼서. 카드가 공중에 60 정도 떠서 가고 있던 찰나에.

 

B세끼가 갑자기 급하게 노노! 안받을래유하자 딜러가 급제동을 걸고. 그와중에 관성으로 카드는 90도정도 이미 상황.

 

상황에 나는 이미 카드가 J였던게 보였고.

 

딜러가 순간 1.5초정도 멈칫멈칫 꿈틀꿈틀 밍기적밍기적 하더니. 급방향을 선회해서 B세끼에게 주지않고 본인에게로 딜링.

 

그러고는 17 됐으니 돈과 B세끼의 돈을 가져가려 .

 

순간 3미터 정도 점프를 뛰며 벌떡 일어나서.  건들지마러! 손모가지 날아가붕께!

 

 카드가 이미 “in the air 있었는데, 상황에서 스탑을 하는게 말이 되냐. B에게 그대로 딜링 할수 밖에 없는 상황아니냐?

 

하니까. 어차피 아무도 딜링될 카드가 뭔지 못본 상황이라 괜찮다는거야.

 

아무도 못본 상황이라 어떻게 장담하냐?

 

나는 정말 그게 J인걸 이미 봤고. 카드가 이미 “very in the air” 있었기 때문에 ‘one of the player()’ 혹은 “someone around the table(누군가)” 딜링될뻔한 카드가 뭔지

 

이미 볼수 있었다고 “reasonable suspicion(합리적 의심)” 가질만한 상황이었다. 이런상황에서 스탑을 하는건 불가능하다.

 

라고 하니까. 살짝 말을 바꿔서. B세끼만 안본 상황이라면 그런 상황에서도 스탑해도 된다는거야.

 

객관적으로 B세끼가 카드를 못본건 맞아.

 

암튼. 그래도 손대지 말고. 뒤에 핏보스 불러라 해서 얘기를 하는데. 핏보스라는 놈은 설명은 안듣고 딜러랑 자기들끼리 아랍어로 얘기하더니

 

딜러의 말이 맞다고 하면서 그냥 돈을 수거해가는거야.

 

그래서 너는 설명도 안듣고 너네끼리 아랍어로 얘기하고 결론을 내는게 말이되냐 따졌는데

 

씨알도 안먹히고 딜러한테 그냥 다음 게임을 시작 하라는거야.

 

누가 맞고 틀리고를 떠나서 제대로 설명도 안듣고 강제로 돈을 수거해가는. 이런 개같은 경우가 있나. 분노지수가 이미 지붕뚫고 하이킥이라.

 

핏보스라는 머리끄댕이라도 잡으려고 보니. 이거 빡빡이라 잡을 머리도 없는거야.

 

그래서 말않고 돌아서서 로비로 갔지.

 

여기 통이 누고? British director라는거야. 그래서 대강 상황설명하고 걔좀 불러달랬더니.

 

잠깐 방으로 그럼 따라오래.

 

.. 손도끼라도 챙겼어야 하나 하고 있는데.. 있다 British director라는 사람이 오더라고.

 

요지는.

 

1. 카드가 이미 ‘(very) in the air’ 상황에서 스탑을 하는게 rule & regulation 가능하냐.

 

2. international casino라고 간판걸고 장사하면. 객장내 공용어가 영어일텐데. 이런 상황 발생시 staff들끼리 아랍어로 꿍떡꿍떡하고 상황 시마이 하는게 말이되냐.

 

였고,

 

 

 

일단 british director 얘기들은 녹화된 화면을 보고 상황을 파악하고 상태에서.

 

그의 대답은.

 

1 B세끼가 카드를 상황에서는 스탑이 가능하다.

 

2 결론은 sorry인데. 코쟁이들의  sorry 1000단어로 풀어쓰기 신공. 밥쿠폰 술쿠폰 어쩌고는 굉장히 혹하긴 했지만. 그간 센척한게 있어서. 아쉽지만 no, thank youㅠㅠ

 

 

 

그래서 1 대해서는 너네 결론이 그러면 내용을 서면으로 달라. 그럼 나도 rule & regulation 찾아보겠다 했고.

 

아래와 같이 답을 일단 서면으로 받았어.

 

메일이 바로 안오길래 내가 보낸 메세지랑 그쪽 .

 

==

 

Dear Mr. Donnelly,

 

 

This is ---- who had a brief chat with you at your casino yesterday.

 

I really appreciated your kindness but I still trust no money should have been taken by anyone before no more suspicion is left as per law and regulations. And the reactions followed by your staff talking only in their language without any effort to listen to your customer in English before taking money by force is still something I would never expect at such large scale international casino, or even at smaller.

 

I would still be around your casino and leave tomorrow morning. 

 

Hence I'd like to remind you that I am waiting for your msg as requested yesterday.

 

That is kindly requested to be received within today to recap the situation before I leave.

 

 

And in the meantime, I also request the recorded video to be preserved.

 

 

 

++

 

 

 

Dear Mr ----,

 

 

 

Further to our discussion yesterday, I can confirm that whilst you were playing blackjack yesterday, after you hand was ratified another customer mistakenly asked for a card and then changed his mind. This resulted in a card being drawn from the shoe and was halted at a point of travel across the table. The inspector adjudged that the requesting customer did not see the card and had no advantage. This is within the authority of the inspector who is there to oversee the game. Having witnessed this with the surveillance team I agree with the Inspectors decision.

 

 

 

With regard to the staff’s handling of the situation, I must say that I would expect a more empathetic approach from them. When we spoke yesterday you said that no one spoke to you in English, however, the Inspector does come around the table and tells you of his decision in English. Having made that the decision the chips were placed in the float. It is after you do not accept the decision that a pit boss is spoken to in Lebanese to explain the situation. The pit boss does address you in English. Having said that, the manner of the pit bosses approach was not of a standard that I would expect from Casino Du Liban staff and for that I am truly sorry, it is not reflective of all of our staff and as such the pit staff will be dealt with via our internal program. I appreciate that is of little consolation to you, but it may serve to improve our customer service standards.

 

 

 

Again I apologise if this episode has tainted your view of casino Du Liban, but should you return on another visit perhaps you will allow me to offer you dinner in our restaurant.

 

 

 

Kind regards,

 

 

 

Tony Donnelly

 

Gaming Director

 

==

 

이건 포고 지식인에서 답좀 정해줘..

 

 

 

 

 

그밖에 소소한 에피소드가 조금 있긴 한데. 그건 담에 기회가 되면 정리해볼께.

 

 

 

끝으로.

 

가기전에 포고에서 용어 정리나 추게에 나오는 몇몇 글들 보고 간게 도움이 많이 된거같애.

 

나름 홀덤을 (나름) 진지하게 치던 시절도 있고. 매우 매우 좋아하기도 하지만.

 

주로 외국에서 치고. 누구와 포커 관련해서 교류를 하고 하는건 아니라서.

 

용어는 몰랐거든.

 

그래서 여기 나오는 용어들 보면서. 그게 이런 용어가 있구나. 이런건 이렇게 얘기하는구나 했어.

 

근데 이게 용어를 알고하는게 영향이 크더라고.

 

예를들어,

 

A. ‘왠만한 패는 죽고, 뜨는 판만 가서 승부를 봐야지라고 관념적으로 생각하는것과.

 

B. ‘타이트 어그레시브라는 단어를 아는것과는 차이가 있더라고.

 

언어가 사고를 지배한다(비트겐 슈타인).”

 

A 같은 표상으로는 사고가 명료해 질수 없다는거지.

 

B 같이 단어로서 개념화 됐을때, 사고가 좀더 명료하게 외면화될수 있다는.

 

그냥 개인적인 생각!

 

 

 

 

암튼. 읽어줘서 고맙!

 

 

 

 

 



Nalra

2018.07.30 22:17:35

ㅋㅋㅋ이거재밌다

거의 홀덤소설인데

bb안줄수가없구만.

inshallah

2018.07.30 23:46:32

고마워. 이런 드라마보다는 건조한 성공다큐를 원했는데;;

GRODT

2018.07.30 22:27:37

이메일 쓴거보니 영어교육좀 받아보신분같구만
썰도 재밌었으니 비비

inshallah

2018.07.30 23:48:45

고마워. 중학교 가서야 abc배운 세대라. 영어는 평생의 스트레스야;;

아제

2018.07.30 22:34:06

레바논도 가보고 싶네..ㅋ
영어 잘해서 부럽다..난 가면 벙어리 일텐데..ㅜㅜ
비비!

inshallah

2018.07.30 23:51:16

고마워. 레바논 클럽이 그렇게 발달됏다는데. 총각이면 그런쪽 재미도 더할듯.

jdns

2018.07.30 22:40:03

블랙잭 저거는 카지노가 병신같음

inshallah

2018.07.31 00:09:43

담에 같이 가서 싸워줘. 쪽수만 안밀렸어도.. 아오~

송시아

2018.07.30 23:02:29

뭐 이 글에서 중요한 부분은 아니지만 블랙잭 12 vs 7을 스탠드하다니..

inshallah

2018.07.30 23:56:04

일반적으론 그런데. 느낌이 좀 그런 느낌적일때가 있음.

N0mbar3

2018.07.30 23:08:57

저 영국아재 입장에서 내 직원이 손님께 실수해도 그걸 손님에게 오픈할까라고 생각해보면 답은 나오지. 뭐하러 굳이 흉을 만들겠어. 규정집에 없는 룰로 발생한 문제이고 만약 덮을수 있으면 상급 책임자로써 우기고 자기 식구 감싸는게 낫지.

inshallah

2018.07.31 00:05:38

그치. 그 영국아재 입장에서는 이해. 본인이 아는한 그 룰이 맞으니 그에 대해 책임지라고 하면 서면으로 답변주겠다한거고.
근데 그전에 딜러랑 핏보스 대응은.. 규칙&룰 신봉자로서 그러지 말아야할 장소에서 기준없이 대충 뭉게고 가려는거 보면. 좀 흥분..

N0mbar3

2018.07.31 05:11:32

요즘 카지노 가보면 느끼는거지만 예전처럼 핏보스가 능력이 없어보이는 애들이 종종보임. 이건 세계 어딜가도 그런듯

터보Killer

2018.07.30 23:30:53

재미있게 읽었다! bb누르고 가!

inshallah

2018.07.31 00:06:49

고마워. 비비감사

끝까지바보

2018.07.31 00:02:32

너도 나랑 같은과구나?

inshallah

2018.07.31 00:08:16

가톨릭대 목탁제조학과?

belmocity

2018.07.31 00:28:22

내가 블랙잭 할 때 그 비슷한 상황 일 때가 있었음.
근데 내가 간 곳은 더 빡빡한게 슈에서 나오면, 정확하게는 카드가 나오는 순간 보지 않았어도 무조건 딜링해야함. 하지만 뒤집기 전에 어느 누구도 카드가 뭔지 모르고 내 다음 사람들 중 한명이 가지겠다고하면 그 사람에게 딜링함(딜러는 무조건 안받음). 그리고 그런 상황이 나올 때는 테이블에서 수다 떨다가 테이블은 내려치는 동작을 하거나 해서 신호를 잘 못 주었을 때 일어나는 상황이지 누구라도 봤다면 무조건 딜링이지. 만약에 거기서 내가 잭을 봤다!라고 강하지만 젠틀하게(안하면 시큐리티 8명정도 와서 나가는 길은 저기요~ 했겠지) 나갔다면 훨씬 더 좋은 대접을 해줬을꺼야. 배팅한 금액에 준하는 무언가를(하이롤러였다면 돈으로 보상해주겠지만)

AA

2018.07.31 00:34:34

J 다음 카드가 뭐였음? 다음도 그림이라면 뭐 어차피 쿨러니깐 속편하게 넘어갈텐데 ㅋ

꿀팟

2018.07.31 00:38:41

레바논 관심도 없었는데 한번 가보고 싶다!~ 여자보러^^

LAd

2018.07.31 01:21:25

닉값 인샤알라 ㅎㅎ.

포카리

2018.07.31 08:29:39

인샬라~~
자주 와서 글 많이 써줘~~

프리맨

2018.08.04 04:51:09

그건 딜링 해야지.. 근데 딜러 7 바닥에 12하고 15가 왜 스테이야.. 둘다 힛 해야지

KKKK

2018.08.08 17:12:38

카지노마다 룰이 달라서 뭐라 정할 수가 없어. 그렇지만 대부분의 메이저 카지노는 카드가 슈에서 뽑히는 순간 무를 수가 없어. 아니면 테이블 전체의 동의를 얻으면 무르는 경우도 있고. 그리고 블랙잭 좋아한다면서 베이직도 숙지 안 하고 치는 건 자살행위야. 블랙잭은 내가 액션을 마음대로 취할 수가 있지만 사실 그 액션이 확률로 전부 정해져 있어. 딜러와 나의 카드 딜링 상태에서 모든 액션은 확률에 따라 정해져 있다 이거지. 그게 베이직 액션이야. 검색해보면 금방 나오니까 다음번에 블랙잭 치러 갈 땐 베이직 숙지하고 이해하고 가서 쳤음 좋겠다. 나도 원래 전세계 카지노 돌아다니면서 블랙잭만 쳤었는데 작년부터 홀덤으로 전업했어. 레바논 카지노도 흥미롭네. 정보 고맙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추천 게시판 이용 안내 포커고수 2014-02-13 11055
공지 닉네임 호출 동작방식 변경 안내 updatefile [5] 생컨 2018-08-12 556
공지 닉네임 자음 모음 처리한다해서 닉언급 안한거 아님 [8] 생컨 2018-08-10 702
공지 공동구매 규칙 및 게시글 작성 가이드 (중요)(수정) file [1] 생컨 2018-06-07 3105
공지 게시판내 넷텔러 거래 규칙 안내 [21] 생컨 2017-11-14 19225
공지 포커고수내 분양사기 피의자 연락처 공유 안내 [42] 포커고수 2017-04-08 24978
공지 이 공지 이후로 닉네임 언급에 대해 주의 해주세요. [3] 포커고수 2016-12-26 18779
공지 포커고수 개념글 모음 포커고수 2014-02-20 77604
공지 반말 ㅇㅇ 친목질 ㄴㄴ 개인방송/코칭 ㄴㄴ 별칭/애칭 ㄴㄴ 생컨 2014-04-01 114260
793 서울 지역 오프 매장 순차적 탐방 시리즈 1편-ㅅㄷㅁㅅㅌ update [42] 도닥붕 2018-08-14 1836
792 [공구 장려] 소리내지 말고 조용히 들어와라. updatefile [92] 자혼 2018-08-13 2602
791 본인 네오 -92%임 [21] 생컨 2018-08-11 1971
790 포마 마이크로 20k핸드 file [14] 타미 2018-08-10 1567
789 행님덜 시아누크빌 채신정보 박으러 왔썹뱀~~ file [33] 김호구 2018-08-08 1782
788 종합영양제 간략 팁 [40] 쿠우 2018-08-07 1622
787 아쉽지만? 그래도 기쁘네 file [33] 사냥개 2018-08-06 2372
786 어머니 선물 사드리러옴 file [33] 플랍올인 2018-07-31 1948
785 이번달 포마그라인딩 전체그래프+스탯,각포지션별수익,레이크 file [36] 세미온 2018-07-31 2245
» 레바논 카지노 다녀온 썰 - 투 file [24] inshallah 2018-07-30 1521
783 필리핀에서 일하고 있는데, 온라인 관련 궁금한게 있어요~ [18] 두둥 2018-07-28 2160
782 그래프 Zoom 100, 100k 핸드 결과 보고 file [67] LAd 2018-07-27 2362
781 레바논 카지노 다녀온 썰 file [20] inshallah 2018-07-24 2385
780 2주동안 포마 그라인딩 그래프 file [67] 세미온 2018-07-23 2924
779 Heads Up Grinding 3 file [36] 작태 2018-07-23 1132
778 조나단 리틀 책 공짜라서 적어봄 file [8] thenen 2018-07-20 1468
777 [생컨. 조찐이님] 21일 토요일 프리롤 취소 관련 [15] 생귄 2018-07-19 1397
776 홈게임 진행자에게* [14] prnb0216 2018-07-19 1582
775 Heads Up Grinding 2 file [45] 작태 2018-07-09 2558
774 [공구 장려] 내 마지막 불꽃 PIO Unlocked 참여하자. file [17] 자혼 2018-07-08 2015